유럽현대미술展 | Bonjour, La France! 친애하는 당신에게

By on 2015년 12월 2일

유럽현대미술展- Bonjour, La France! 친애하는 당신에게

기본정보

전시기간: 2015.10.20(화) ~ 2016.01.17(일)

전시장소: 아람미술관

전시시간: 10:00am~06:00pm / 월요일,1월1일 휴관

도슨트프로그램 : 무료 – 약 30분소요
오전 : 10:00, 11:00 / 오후 : 2:00, 3:00

관람료:일반 : 8,000원
학생 : 5,000원
20인 이상 단체 (일반) : 5,000원
20인 이상 단체 (학생) : 3,000원
장애우 및 국가유공자 : 무료
만 2세 이하 및 65세 이상 : 무료

전시명: Bonjour La France 친애하는 당신에게展

참여작가 : 발레리 블랑, 세골렌 페로, 베르나르 프리즈, 클로드 비알라, 로베르 콩바스, 알랑 뷔브렉스, 니키 드 생팔, 장-미셀 오토니얼, 발레리 블랑, 세골렌 페로, 베르나르 프리즈, 클로드 비알라, 로베르 콩바스, 알랑 뷔브렉스, 니키 드 생팔, 장-미셀 오토니얼, 벤, 가엘 다브렝쉬, 클레르 타부레, 소피 칼, 다니엘 퍼만, 콜코즈, 질 바흐비에, 리오넬 사바테, 벤, 가엘 다브렝쉬, 클레르 타부레, 소피 칼, 다니엘 퍼만, 콜코즈, 질 바흐비에, 리오넬 사바테, 이브 클랭, 오를랑, 피에르 & 질, 제이알

전시작품 : 회화, 조각, 설치 등 총 60여점

전시내용 및 구성

“유럽현대미술展- Bonjour, La France! 친애하는 당신에게”는 한•불 수교 130주년을 기념하여 고양문화재단과 성남문화재단이 공동으로 기획하였다. 국내에서 보여주었던 부분적인 전시와 달리 프랑스 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현대 작가들의 작품을 한꺼번에 볼 수 있는 전시로 프랑스 현대 미술의 지난 역사를 가늠할 수 있는 국내 최대규모의 전시가 될 것이다.  그들의 작품은 미학적 가치를 통해 체험할 수 있는 시각적 향연임과 동시에 날카로운 시선을 통한 현대 사회에 대한 분석이고 도전이다. 또한 전시의 교육적인 요소들은 관람객들에게 프랑스 현대 미술의 맥락을 보다 다양한 각도에서 조명할 수 있도록 돕는 기회를 제공하고, 나아가 미술의 근본적 역할에 대해서 함께 고민해보는 토론의 장을 마련하는데 기여한다. 이브 클랭, 아르망, 니키드 생 팔을 위시한 기성 세대 작가들을 비롯해 가엘 다브렝쉬, 리오넬 사바테, 클뢰르 타부레 등 24여명의 작 가들의 작품을 고루 선보일 예정인 이번 전시는 네 개의 테마: 색과 형상, 교감, 아우라, 나르시스와 골드문트를 중심으로 구성되었으며, 단순한 지정학적 파노라마가 아닌 작품간의 만남과 교감을 통한 신선한 시선을 제시할 것이다.

GAEL DAVRINCHE, It's not me, it's you, oil on canvas, 200×160cm, 2015, Courtesy of the artist

GAEL DAVRINCHE, It’s not me, it’s you, oil on canvas, 200×160cm, 2015, Courtesy of the artist

색과 형상 Color and Form

전시를 구성하고 있는 테마 중 하나로 색과 형상이 있다. 추상과 구상의 경계선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선과 색의 조합으로 이성적 과학주의에 대항하는 현대 미술은 종종 감성적이고 비논리적인 고유의 방법으로 인간이 직면한 다양한 한계들을 극복하도록 도와준다. 로베르 콩바스의 자유 분방한 선과 색채, 클로드 비알라의 스펀지 무늬, 세골렌 페로의 필연적인 붓놀림이 우리의 발걸음을 멈추게 할 수 있는 것은 아마도 칸트가 말한 게니우스(Genius), 즉 천재성 때문이 아닐까? 때로는 의도를 넘어서기도 하는 이 천재적 영감은 자연으로부터 주어지는 능력이자 예술을 아름답게 하는 근본적인 조건이 된다. 예술의 이러한 특성을 잘 보여주는 쟝-미셸오토니엘의 작업은 이탈리아 무라노 섬의 유리공예 장인들과 함께 이루어지는데, 이 때 그의 작품이 예술적으로 받아들여지게 하는 것은 창작 과정에 작가의 영혼과 사상이 담겨있기 때문이다. 과학적 이론은 모든 단계가 명백하게 설명되고 발견자 외에 다른 사람이 그 이론을 습득하여 재현하는 것이 가능하지만 예술적 창조 과정은 이와는 다르다. 과학과 같은 영역 에서 발휘되는 창의성과 예술적 창의성은 근본적으로 다른 질서에 속하는데 예술의 창조성은 특히 작가 개인의 실존적 상황과 태도 및 세계관에 직접적으로 의존하고 있다. 이를테면 발레리 블랑의 정물 사진과 알랭 뷔브렉스의 도시풍경은 그 대상을 바라보는 작가의 시각과 작품 속 이미지를 구성하는 요소들을 작가가 어떻게 선택하는지에 따라 각자 특정한 이야기를 담게 되는 것이다.

작가 : 발레리 블랑, 세골렌 페로, 베르나르 프리즈, 클로드 비알라, 로베르 콩바스, 알랑 뷔브렉스, 니키 드 생팔, 장-미셀 오토니얼, 벤, 가엘 다브렝쉬, 클레르 타부레, 소피 칼, 다니엘 퍼만, 콜코즈, 질 바흐비에, 리오넬 사바테

ROBERT COMBAS, TU ME REGARDES, acrylic on canvas, 200×250cm, 2015, Collection of the artist Courtesy Robert Combas

ROBERT COMBAS, TU ME REGARDES, acrylic on canvas, 200×250cm, 2015, Collection of the artist Courtesy Robert Combas

교감 Correspondence

자신의 작품을 통해 작가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시각적 언어로, 그리고 감각적 교감으로 관람객에게 전달되는데, 때로는 언어적 요소를 직접적으로 그림에 접목시킴으로써 이루어지기도 한다. 작가가 이야기를 전달하는 방식은 작품의 주제와 소재, 구도, 색깔 등 수없이 많은 매체로 구성되지만 때로는 회화의 틀에서 벗어나 문학적 표현 방식을 택하는 작가들도 있다. “교감 (交感)”이라는 소제목 아래 모인 벤, 니키드 생 팔, 소피 칼 등의 작가들은 각자 단어의 조합, 일기, 소설 그 리고 편지 형태의 작업을 선보인다. 일상의 철학이 담긴 평범할 수도 있는 언어들을 예술의 표면으로 경쾌하게 끌어올리는 벤, 분신과도같은 나나(nana)들을 통해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니키드 생 팔, 자기고백적 소설 한 구절과 사진 한 장에 영화 같은 인생사를 함축적으로 담아낸 소피 칼의 작품을 통해 우리는 문학과 미술의 경계를 넘나들며 마치 책을 읽을 때와 같이 작가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자의적인 공모자가 된다. 이러한 작품들을 통해 우리는 미술사적 관점에 서 언어적 소통이 어떠한 의미를 지녀왔는지 생각해보게 된다. 편지를 주고받는 것 외에도 교감(Correspondence)은 프랑스 시인 보들레르(Baudelaire)의 작품세계에 의하면 단순한 소통을 넘어서서 오감(五感)의 대응성을 의미하기도 한다. 가엘 다브렝쉬의 시들어가는 꽃들의 마지막 춤사위에서 느껴지는 음악적 전율과 리듬감에 그리고 질 바흐비에의 책을 뚫고 피어나는 식물이 지닌 생명력에 우리는 오감으로 반응하게 된다.

작가 : 벤, 가엘 다브렝쉬, 클레르 타부레, 소피 칼, 다니엘 퍼만, 콜코즈, 질 바흐비에, 리오넬 사바테

GILLES BARBIER, Still Memory 4, mixed media, 30×33×44cm, 2013, Courtesy Galerie GP and N Vallois, Paris

GILLES BARBIER, Still Memory 4, mixed media, 30×33×44cm, 2013, Courtesy Galerie GP and N Vallois, Paris

 

아우라 Aura

물리적인 자각과는 별개로 우리는 작품 앞에서 뜻밖의 경외로움을 느끼기도 한다. 철학자 발터벤야민의 “기술복제시대의 예술작품”은 예술의 원작이 갖는 신비한 분위기나 예술의 유일성에서 오는 작품의 아우라에 대한 고찰을 담고 있다. 사진과 영상 기술의 발달에 대한 연구를 통해 그는 아우라의 붕괴가 오히려 예술의 대중성을 이끌어내고 예술의 민주주의를 발달시키는 데 기여한다고 주장한다. 예술 작품의 복제, 복사 및 유통 기술이 이미 크게 발달해있는 이 시대에 예술에 대한 숭배적 가치는 어떤 의미를 가질 수 있을까? 발레리 블랑과오를랑, 그리고 피에르와 질의 작품 속에서 관객은 단순한 초상이 아닌 그 이상의 신화적 존재를 엿보게 된다. 이 작가들의 작품은 우리 시대의 아이콘들을 통해 대중 문화의 보편성과 그 속에 살아가는 개개인의 정체성에 대해 생각해보게 한다. 발레리 블랑의 “혼혈” 시리즈와 오를랑의 경극 분장 초상화를 보며 우리는 문화적 교류, 세계화와 그 여파 에 대해서도 질문을 던질 수 있고, 피에르와 질의 키치한 팝 문화의 예술적 승화를 통해 대중문화와 관객, 개인의 운명과 신화적 이미지에 대해서도 고민해볼 수 있다. 또한 죽어가는 것, 혹은 아름답지 않은, 버림받은 것에 초점을 맞추며 역설적으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가엘 다브렝쉬와 리오넬 사바테의 작품세계 안에서 우리는 인류의 존재론적 질문에 대한 고민에 동참하게 된다. 엄숙한 분위기 속에 우주적 무한성마저 느끼게 하는 콜코즈의 액자 앞에서 우리는 영원과 에페메라 (Ephemera: 한시성)에 대한 고찰을 엿볼 수 있다. 전세계 어디서든 자발적으로 참여 가능한 Inside Out 프로젝트를 통해 사진작가 JR가 “예술을 통해 세상을 뒤흔들자”는 슬로건을 외칠 수 있는 것은 유통이 쉬워 대중화되었음에도 아우라를 잃지 않은 예술의 특성 덕분일 것이다.

작가 : 이브 클랭, 오를랑, 피에르 & 질, 제이알

VALERIE BELIN, Still Life with mirror, pigment print on enhanced epson paper, 108×144cm, 2014, Courtesy Galerie Nathalie Obadia, Paris Bruxelles

VALERIE BELIN, Still Life with mirror, pigment print on enhanced epson paper, 108×144cm, 2014, Courtesy Galerie Nathalie Obadia, Paris Bruxelles

 

나르치스와골드문트 

헤르만헤세의 소설 “나르치스와 골드문트”는 이성과 본능의 양분화를 상징하는 서로 다른 성향의 두 주인공의 삶을 통해서 이성과 감성의 대립을 나타낸 작품이다. 모든 작가의 작품세계 속에는 이 두 세계가 공존하고 대립한다. 하지만 때로는 이성적 영역인 과학과 예술적 가치가 만나 작가의 창조적 잠재력이 여과 없이 발휘되기도 한다. 미구엘 슈발리에의 작품은 빠르게 변화하는 첨단 기술을 이용하지만 궁극적으로 그의 작품은 하나의 생명의 생성과 진화를 재구성함으로써 관람객의 감성을 자극한다. 나아가 인터렉티브 기술을 통해 관람객 은 한층 작품과 가까워지고 결국 작가의 상상력과 관람객간의 소통을 통해 하나의 작품이 비로소 완성되는 것이다. 지극히 인위적인 기술력을 사용하지만 슈발리에는 이렇게 자연의 요소들을 재구성하고 관람객과 유기적으로 소통하며 그 역설을 통해 관객들로 하여금 현실과 이상의 벽을 허물게 한다. 에밀리 브룻과 막심 마리옹은 물이 등장하는 다양한 영화 속 장면들을 모아 작가들이 직접 고안한 알고리즘에 의해 임의적 순서로 재생되게 하는데, 이는 마치 물 흐르듯 흘러가는 시간과 예측하지 못한 일들로 가득한 인간의 삶을 은유적으로 표현한다. 디지털 미디어라는 객관적인 매체를 통해서도 감각적이고 유기적인 소통을 제시하는 작가들의 작품 속에서 우리는 전시공간과 현실, 작품과 관객, 자연과 인간의 상호작용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된다. 한•불 수교 130주년을 기념하는 본 전시는 다양한 매체를 통해 이 시대 프랑스 작가들의 시선을 드러내고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여러 가지 이슈들에 대해 작가들이 어떠한 형태로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지를 탐구해보고자 한다. 또한 이 전시는 정치적인 편견이나 비판에서 벗어나 있는 그대로의 세상을 바라보고 숨겨진 진실들을 시각적으로 드러내고자 하는 작가들의 이데올로기를 보여주고 있다. 인간의 고민과 아픔을 치유하고 세상의 숨겨진 진실을 드러내주는 미술이야말로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필요한 희망이고, 시각적 언어를 통해 관람객에게 새로운 시선을 제시하는 이 시대 작가들의 역할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게 느껴진다.  · 고양아람누리 아람미술관

찾아가는 길

고양아람누리 아람미술관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중앙로 1286(마두동 816번지)
Tel. +82.031.960.0180 / 1577.7766
www.artgy.or.kr

오류 및 정정신고 : info.misulgwan@gmail.com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