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SeMA Green : 윤석남 – 심장

By on 2015년 5월 18일

윤석남-심장

information

전시기간: 2015-04-21 ~ 2015-06-28

전시장소: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1층 전시실

관람시간[하절기 (3월 ~ 10월)] 화~금 10:00~20:00 (토·일·공휴일 19:00까지)[동절기 (11월 ~ 2월)] 화~금 10:00~20:00 (토·일·공휴일 18:00까지)
※ 뮤지엄데이 운영 : 매월 2회(첫째,셋째주 화요일) 밤 10시까지 연장 개관
휴관일: 매주 월요일, 1월 1일

전시명: 윤석남 – 심장

참여작가: 윤석남

부문 및 작품: 설치, 조각, 회화, 드로잉 / 대표작 50여 점, 드로잉 160여 점

관람료: 무료

goosung

 

허난설헌(Heo Nanseolheon), variable size, mixed media, 2014

허난설헌(Heo Nanseolheon), variable size, mixed media, 2014

한국 페미니즘 미술의 선구자인 작가 윤석남(1939~ )의 1980년대 초기작부터 약 30여 년간의 작품들을 총망라하여 선보이는 《2015 SeMA Green : 윤석남 – 심장》전은 서울시립미술관이 한국 작가를 집중 조명하기 위해 격년제로 개최하고 있는 ‘SeMA 삼색전(블루, 골드, 그린)’ 중 원로 작가를 초청하는 ‘SeMA Green’의 두 번째 전시이다.

40세가 되어서야 작업실, 즉 ‘자기만의 방(A Room of One’s Own)’을 갖고 비로소 미술에 입문한 윤석남은 첫 열정으로 오롯이 작품 활동에 몰두하고 있는 작가로서, 어머니의 이야기를 시작으로 하여 모성, 여성성, 생태 등 다양한 주제를 자신만의 조형언어로 시각화 해왔다.

‘심장’이라는 제목이 시사하듯, 이번 전시는 윤석남의 식지 않는 예술에의 열정과 약자를 향한 애통이 담긴 40여 점의 작품을 어머니, 자연, 여성사, 문학 등 4개의 주제로 구성하여 심층적으로 조명하고자 한다. 또한 <허난설헌>, <이매창>, <김만덕의 심장은 눈물이고 사랑이다> 등 역사 속의 여성을 다룬 신작과 윤석남 특유의 서사성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드로잉 160여 점을 함께 선보임으로써 작가가 천착해 온 주제들을 다양한 형식의 작품들로 살펴볼 수 있게 하였다.

윤석남은 말하고 싶은 것을 끊임없이 작품으로 표현하고, 그 표현한 것을 일상 생활에서도 실천하며 살아온, 삶이 예술이 되고 예술이 곧 삶이 되는 길을 걸어 온 작가이다. 본 전시를 통해 윤석남의 뜨거운 손과 따뜻한 심장이 관람객들의 마음을 움직이기를 바라며, 그녀의 이타적인 삶에 대한 의지와 그에 완전히 다다를 수 없는 현실에 대한 고민의 궤적에 공감할 수 있기를 바란다.

김만덕의 심장은 눈물이고 사랑이다(Kim Manduk's Heart is the Tears and the Love), h: 300cm x dia: 200cm, mixed media, 2015

김만덕의 심장은 눈물이고 사랑이다(Kim Manduk’s Heart is the Tears and the Love), h: 300cm x dia: 200cm, mixed media, 2015

<전시 연계 프로그램>

*작가와의 대화
– 일시 : 5월 9일 토, 2pm
– 장소 :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지하 1층, 세마홀
– 강연자 : 윤석남(작가)
– 대담자 : 윤난지(이화여대 미술사학과 교수)

*작가 관련 강연 및 작가와의 대화
– 일시 : 5월 30일 토, 2pm
– 장소 :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지하 1층, 세마홀
– 강연자 : 김영옥(연세대 문화학과 강사)
– 강연 이후, 강연자와 윤석남 작가와의 대화 진행

자료:  서울시립미술관

direction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 http://sema.seoul.go.kr/korean/information/seosomun.jsp

정보오류 및 정정신고 – info.misulgwan@gmail.com

페이지: 1 2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