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의 정원 / 2012 부산 비엔날레

By on 2012년 9월 22일

2012부산비엔날레

전시기간 : 2012. 9. 22 – 11. 24

전시장소 : 부산시립미술관 등( 부산시립 미술관, 광안리 미월드, 부산문화회관, 좌천 APT, 부산진역사)

전시시간 : 오전 10:00 – 오후 08:00 / 휴일없음 / 유료 / 입장권 발권 19:00까지)

시명:  본전시 Garden of Learning, 특별전 Outside of Garden

전시내용:

2012 부산비엔날레는 작가와 관람객의 협업을 중심으로 한다. 협업 이 지속적인 정서적 관계를 창출함으로써 성공하려면, 작품의 제작과 마찬가지로 협업도 비엔날레 준비의 필수적 요소가 되어야 한다. 오늘날 사람들은 그 어느 때보다 오브제 뿐 아니라 그 창조의 과정을 견인하는 시적인 논리에도 접근성을 가질 필요가 있다. 사람들은 다양 한 이유로 그것이 교육이든 즐거움이든, 예술의 모든 진정한 부분의 구현에 동반되는 지적인 작업과 약간의(그러나 아주 적지는 않은) 위 기의 일부가 되고 싶어 한다. 물론 모든 예술가가 사람들이 예술적 제작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의향과 능력을 갖춘 것은 아니다. 그러나 예술가들 역시 예민한 대중 과 함께 자신의 제안을 토론하고 협상할 기회를 가짐으로써 얻는 것이 많다. 그들은 자신의 작품을 단순히 발표하는 것 이상을 원하며 그들 역시 작품이 공동체에 길고 지속적인 효과를 갖기를 바란다. 시민으로 구성된‘배움위원회’는 질문을 품고 있는 일반 관람객과 부 산의 도시적·역사적·정신적 자원에 접근할 수 있는 특권을 지닌 개 별 작가들을 이어주는 중개자 역할을 할 것이다. 이를 통해 예술 작품 과 장소 간의 연계가 모호하고 장식적인 것에 불과하며 피상적이라는, 대다수 비엔날레가 지닌 구조적 결핍을 해결할 수 있다. 이 예술적 과정을 처음부터 끝까지 따라가면서,‘배움위원회’멤버들 은‘그들의’작품에 대한 전문가가 될 것이다. 그들은 아이디어 차원에 서 그 작품을 소유하며, 그것에 대해 강한 소속감을 품게 된다. 사적인 애착과 개인적 전문지식이 동반된 예술적 과정·결과에 대한 매우 개 인적인 이해는 예술 교육에 있어 주된 자산이다. 이러한 민주적 예술 교육 방법은 예술과 그 수용자간의 문턱을 현저하게 낮춰준다. 의미는 더 이상 전문가들에 의해 위계적으로 소통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 람들과 같은 눈높이로 의미를 전달하기 위해 자신만의 언어를 개발한 사람들에 의해 소통된다. 이러한접근방식의또한가지이점은부산내특정지역에사는사 람들, 세대간 만남(아이들과 노인들)에 참가할 의향이 있는 사람들, 대등특정타겟집단에접근할수있다는점이다. 예술의 마법, 미스터리, 수수께끼로 구성된 광범위하고 포용적이며 민주적인 배움의 과정이라는 아이디어를 부산비엔날레의 바탕 으로 삼고자 한다. 이 전시의 핵심목표는 시간이 흐를수록 진화할 수 있는 작품과 커뮤니티간의 유기적인 관계를 형성하는 것이다.  <출처: 부산베엔날레>

부산시립미술관 지도

페이지: 1 2

X